박성용특별상, 음악창의도시특별상까지 3관왕.. 윤이상 첼로곡 연주로 첫 우승자
절친 임윤찬과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3관왕' 공통점

연주에 몰입한 한재민 첼리스트
연주에 몰입한 한재민 첼리스트

전 세계에서 통영에 모여든 청년 첼리스트들의 열띤 경연 2022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첼로 부문)에서 대한민국의 한재민 첼리스트가 1위에 올랐다.

지난 5일 오후 통영국제음악당 콘서트홀에서 개최된 결선 무대에서 경연자들은 크리스티안 바스케스가 지휘한 통영페스티벌오케스트라와 협연했고, 결선 공연 이후 심사위원들은 윤이상 첼로 협주곡을 연주한 대한민국의 한재민을 1위 수상자로 결정했다.

윤이상 첼로 협주곡을 연주한 경연자가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에서 1위에 입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2003년에 고봉인이 윤이상 첼로 협주곡으로 2위에 입상한 바 있다.

시상식에서 한재민은 "1차 본선부터 결선까지 준비했던 모든 곡을 다 연주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윤이상 첼로 협주곡을 연주하면서 많은 것을 느꼈으며, 이렇게 좋은 작품을 통영에서 연주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심사위원들은 또한 2위에 대한민국의 정우찬, 3위에 김덕용을 수상자로 선정했고, 유망한 한국인 연주자에게 시상하는 박성용 영재특별상은 한재민으로 정했다.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특별상은 관객 투표를 거쳐 한재민이 받게 됐으며, 한재민은 2022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3관왕에 올랐다. 

최근 세계적으로 각광받는 천재 피아니스트 임윤찬도 한재민에 앞서 2019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3관왕에 오른 바 있으며,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3관왕의 공통점을 가진 두 청년 아티스트는 친분이 두터운 사이로 알려져 있다. 

윤이상의 첼로 협주곡을 가장 탁월하게 해석한 참가자에게 시상하는 윤이상 특별상은 대한민국의 정우찬이 수상자로 결정됐다.

이로써 27개국 146명의 참가자가 지원했으며 10월 29일부터 열린 2022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수상자들은 결선 다음날 6일 일요일 오후 3시 세종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입상자콘서트에서 본선 및 결선 연주곡을 다시 한번 연주해 클래식음악 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2022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의 이반 모니게티 심사위원장은 "지난 일주일간 통영이 세계 첼로계의 중심이었고, 인터넷으로 중계된 경연 실황을 전 세계에서 시청했으며, 모든 첼리스트와 음악 애호가들이 이번 콩쿠르에서 하나가 되었다"라며 찬사를 보냈다. 또한 "이번에 참가한 모든 첼리스트가 콩쿠르의 주인공이었다"라며 축하를 보냈다.

이번 경연에서는 첼로 현이 여러 차례 끊어지는 해프닝이 일어나 화제가 되기도 했다. 1위 입상자인 한재민의 첼로 현이 두 차례, 4위를 차지한 플로리앙 퐁스의 현 또한 한 차례 끊어져 경연이 일시 중단되기도 했으나 아티스트들은 집중력을 잃지 않고 탁월한 연주를 선보였다. 

매년 첼로, 피아노, 바이올린 순으로 열리는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는 국제음악콩쿠르세계연맹(WFIMC)에 국내 최초로 가입된 이후, 지난 2014년 콩쿠르연맹 총회를 통영에서 개최하는 등 세계적 위상의 콩쿠르로 성장해 왔다.

한편 내년 2023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는 피아노 부문으로 열릴 예정이다.

2위 정우찬
2위 정우찬
3위 김덕용
3위 김덕용
4위 플로리앙 퐁스
4위 플로리앙 퐁스

 

 

저작권자 © 문화마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